제13회 한국선교지도자 포럼 결의문

by 운영자 posted Dec 01, 201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border=0

border=0

border=0


13회 한국선교지도자 포럼 결의문(4)

 

 

한국교회 선교지도자 130여명은 20141127()-28()까지 경기도 가평 생명의빛예수마을에서 한국 선교계의 폐단 분석과 대안 마련이라는 주제로 제13회 한국선교지도자 포럼을 가졌다. 참석자들은 착한 일을 시작하신 이가 주 예수의 날까지 이루실 것”(1:6)을 확신하면서 하나님께서 그 동안 세계선교 역사에서 그 유래를 찾을 수 없을 정도로 많은 사역을 감당케 하셨음을 감사한다. 그러나 더 성숙한 한국선교를 위해 문제점을 통감하고 회개하면서 그에 대한 대안으로 다음과 같이 결의한다.

 

 

1. 우리는 선교사 개개인이 자신을 비우고 경청하는 자세와 논쟁 대신 대화로 현지인들에게 다가가며 우리를 파송한 한국교회에게 우리 사역의 책무성과 재정사용의 투명성이 확보될 수 있도록 노력한다.

 

2. 우리는 그 동안의 한국선교가 많은 부분에서 한국사회와 교회의 구조적 문제에서 비롯된 성장주의 및 성과주의 영향으로 가시적 물량주의 선교를 해왔음을 인정하고 이를 극복하기 위해 단체마다 그러한 경향을 주시하고 중재할 수 있는 제도와 선교정책을 수립해 나가도록 한다.

 

3. 우리는 한국신학과 한국선교학 정립의 필요성을 인식했던 바, 그를 위해 계속 노력하며 선교단체들이 그에 맞는 선교이미지와 선교전략을 세워나가도록 노력한다.

 

4. 우리는 그 동안 교계와 선교계에 있었던 분열과 불일치를 회개하고 연합과 일치를 위한 제도와 정책을 마련하고 하나님 나라 의식을 고취하도록 훈련한다.

 

5. 우리는 한국 선교사들이 바른 정체성과 역할을 인식할 뿐만 아니라 선교지의 문화와 상황과 사람들에 대해 철저하게 숙지할 수 있는 전생애(Life-long) 선교사 훈련을 강화해 가도록 한다.

 

6. 우리는 한국선교와 선교사가 우리의 후대는 물론 선교지의 사람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단체별로, 개인별로 사역에 대해 자료화 해나가는 것을 적극 권장하고 이에 대한 결과가 나올 수 있도록 각 단체는 정기적으로 점검한다.

 

7. 우리는 각 선교지의 친교(fellowship) 성격의 선교사회가 그곳 선교사들이 인정하는 지도력을 세움으로 선교사 협의회(association)로 전환될 수 있도록 교단과 선교단체와 선교사 친교회에 적극 권면한다.

 

8. 우리는 한국선교의 지속을 위해 다음 세대 선교동원 방안을 계속 모색해가며 인재자원개발 시스템이 한국선교의 미래를 결정함을 인정하고 선교계의 각 분야별 차세대 리더십을 발굴하여 그들을 키우고 세우는 일에 각 단체마다 구체적인 계획을 세워 이를 수행하도록 한다.

 

9. 우리는 국가마다 한인선교사협의회 및 한인목회자협의회가 조직되어 동반자 관계를 통해 해당 국가의 신속한 복음화가 되도록 노력하고, 나아가 이 두 협의회가 KWMF, KWMA 등과 함께 글로벌 카운실(Global Council)을 이루어 한국선교가 마지막 시대 선교의 도구로 쓰임 받도록 힘쓴다.

 

10. 우리는 그 동안 한국교회의 선교사에 대한 헌신적이고 너그러운 후원에 감사하고 한국선교계가 뼈를 깎는 자성의 노력으로 현재의 폐단을 과감히 극복하고 보다 전략적이고 효율적인 선교에 힘쓰기로 다짐한다.

 

 

201411